보도자료


보도자료

논콩, 심기부터 초기 재배관리

페이지 정보

작성자 관리자 작성일22-06-13 11:16 조회65회 댓글0건
연락처

본문

□ 2021년 기준 논콩 재배면적은 1만 660헥타르(ha)로 전년 대비 5.8% 증가했으며, 생산량은 36.9%(평년 대비 29.8%) 늘었다. 논콩은 밭콩  대비 수량이 많고 대규모 기계화 재배가 가능해 농가 소득 증가와 콩 자급률 향상을 기대할 수 있는 작목이다. 현재 콩 자급률(30.2%)을 2025년 33%까지 올리기 위해 논콩 전문 생산단지 조성, 재배기술 보급 등 여러 방면에서 정책적 노력을 기울이고 있다.
 ○ 콩을 안정적으로 생산하고 많은 수량을 얻기 위해서는 파종부터 생육 초기 재배와 병해충 관리가 필수다. 농촌진흥청(청장 조재호)은 논콩 안정 생산을 위한 생육 초기 재배법과 병해충 관리 요령을 소개했다.
 
□ (물길내기) 농경지 배수가 원활하지 않으면 장마나 집중호우에 침수피해를 볼 수 있으므로, 논 가장자리에 깊은 물길을 내 물 빠짐이 잘되게 한다.
 ○ 물 빠짐을 철저하게 관리해야 논콩 수량이 증가하고, 품질도 개선된다. 논 가장자리에 40cm 이상의 깊은 물 빠짐 길을 만들면 얕은 물길(20cm)보다 수량이 약 13% 늘어나는 효과가 있다.
□ (종자선별·소독) 종자는 병이 없고 잘 여물어진 건전한 것을 사용한다. 종자 색이 변하지 않고 상처가 없는 것으로 고른다. 지난해 미라병, 자주무늬병 등이 많이 발생한 밭에서 수확한 종자는 가능하면 피한다.
 ○ 종자 1kg당 4g의 처리제(베노밀·티람 수화제)를 골고루 묻혀 소독한다.
 
□ (두둑만들기) 두둑은 수확할 때 사용할 콤바인과 예취기 기종에 따라 궤도 폭을 고려해 만드는 것이 좋다.
 ○ 콩 전용 콤바인과 예취기를 사용한다면 높은 두둑 1줄로 심는 게 좋고, 보리 수확에 쓰는 보통형 콤바인을 사용한다면 평두둑 2줄 심기가 적합하다.
 
□ (콩 심기) 씨뿌린 뒤 바로 논이 침수되면 입모율*이 약 45% 이하로 떨어질 수 있고, 반대로 3일 이후에 침수되면 95%까지 높아진다. 따라서 침수에 취약한 논은 비 오기 3일 전까지는 심기를 마치도록 한다.      
  * 입모율: 정상적인 어른 모로 자라는 비율
 ○ 콩을 심고 3일이 지나도 비가 오지 않으면 물 대기를 한다. 두둑 높이의 80% 정도 물을 대면 입모율을 확보하는 데 유리하다. 특히 콩 심는 시기에 가뭄이 심할 경우 씨 세우기(입모)가 늦어져 입모율 저하가 우려되므로 심는 시기를 늦추는 것이 좋다.
 
□ (병해충 관리) 생육 초기에는 역병, 시들음병, 균핵마름병 등이 잘 발생한다. 해충은 거세미나방, 담배거세미나방 등이 있다.
 ○ 병= 생육 초기 토양 수분함량이 높고 온도가 낮으면 역병, 토양이 건조하고 온도가 높으면 균핵마름병이 돌발적으로 발생할 수 있다.
  - 역병은 주로 어린 모에서 잘 발생하며 물 빠짐이 나쁘거나 침수된 재배지에서 발생할 확률이 높다. 감염된 식물체는 누렇게 시들고 땅에 접한 뿌리와 줄기 부분이 검게 변하며 썩는다.
  - 시들음병에 걸린 식물체는 잎이 누렇게 변하면서 시들고 줄기 속이 갈색이나 검은색으로 변하며 썩는다.
  - 균핵마름병에 걸리면 지상부로 떡잎이 나온 뒤 어린 모가 적갈색으로 변색하기도 한다. 충분한 수분을 공급하고 등록된 약제를 희석배수에 맞춰 처리한다. 또한 감염된 씨앗은 증상이 없는 경우가 많으므로 종자소독을 철저히 해야 한다.
 ○ 해충= 콩 생육 초기 해충은 어린 벌레 형태이다. 거세미나방은 땅에 접한 줄기를 갉아 끊어지게 하고, 담배거세미나방과 파밤나방은 어린잎을 갉아 피해를 준다. 허물을 두 번 벗어 3령 이상으로 자라면 약제 저항성이 생겨 방제가 어려우므로, 3령 이하 어린 애벌레 시기에 발견 즉시 약제 방제를 한다.
  - 진딧물은 잎을 빨아 오그라들게 하거나 황색 반점을 만든다. 바이러스를 옮기므로 발생 초기에 약제로 방제해 병 확산을 막는다.
 

□ 농가에서 약제를 사용할 때는 등록된 약제를 안전사용기준에 따라 살포한다. 작물별로 등록된 제초제와 살균제, 살충제 관련 정보는 농촌진흥청 농약안전정보시스템(psis.rda.go.kr)에서 확인할 수 있다.

<자료원 : 농촌진흥청 > 홍보 > 보도자료 > 상세보기 (rda.go.kr)>